후비적

지질학적 궁상 2016. 5. 19. 00:29

나는 착한 사람이 아니다.


종교 안에 있으면서도 공허하고 사람의 본성이 나오는 걸 보면 흥분이 된다.

인과를 경험해도 마음에 공감이 가지 않는다. 체화가 안된달까.

적이 인과응보를 당하는 걸 보면 깊은 곳에서 쾌감이 느껴진다.

남이 나에게 이빨을 들이대면 처음엔 시건방지다는 생각과 함께 기분이 싸해진다.


사람으로써는 글러먹은 거다. 

어찌 보면 별 일도 아닌 데 왜 나는 착을 두고 악심을 짓는지 모르겠다.

근데 이게 고쳐지냐고 물으면.. 음. 감추는 건 어찌 되도 보이는 사람한텐 보이더라고...


그래도 노력해야지...라고 생각해도 여전히 자다가도 과거 기억이 떠오르면 벌떡 일어나고 이가 갈리는 건 어쩔 수 없다.


사람이 착하게 살기 힘들면 아닌 인연과는 적당히 끊어줘야 한다.

그리고 이빨을 들이대는 인간은..

상종을 안하던가. 나락으로 알아서 가게 냅두던가 둘중 하나를 하면 된다.


옛날에 떠돌던 다나카 마키코의 말마따나 인간은 가족과 피고용인 그리고 적밖에 없다고 하지 않나.

개인적으로 두 가지를 더 넣자면. 친구와 지인 정도일까. 

적은 타인으로 바꾸면 되겠고.


서른즈음에 와서 조금씩 공감되는 면이 있다.. 물론 지금은 2016년이고

유들유들하게 살지 않고 흑백논리로 살았다간 골로가기 딱 좋겠지만.

(2011년도 이후 불경기와 함께 인과 사이클이 좀 빨라진 느낌인데 그런 점에선 종교를 믿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최소한 내가 하고 있는 게 뭔 짓꺼린지는 분별할 수 있어야 하니까.)



그러니까 말이다. 좀만 더 여유있게 살자 나 자신.

남이 좆같다고 나한테 역겨움을 풍겨도 나까지 좆같아질 필요는 없지 않나.


p.s> 분노가 사라지고 나니 문득 깨달은 건데 그때 경험했던 냉기는 사기였다.

보통 사람이 쎄한 느낌은 있을지 몰라도 냉기 뿜을 일이 없다는 걸 생각해보면.. 어..음..

...달고다니는 게 많은 양반한테 태클걸었으면 내가 제발로 골로 갔을 듯..

'지질학적 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굴데굴  (0) 2016.07.11
기분 탓인지 모르겠는데.  (0) 2016.07.01
후비적  (0) 2016.05.19
-_-  (0) 2016.04.26
_-_  (0) 2015.04.24
.....  (0) 2013.11.10
Posted by Aemath

댓글을 달아 주세요